내가 정말 원하는 건 뭐지?

2013.10.13 23:05BEAUTIFUL DAY

 

2013. 8.

 

 

시든다고나 할까

피었던 꽃이 기운이 없어지고

꽃잎도 하나하나 떨어지고

이파리만 남은 것 같은 기분...

 

그래

그거야

이제 앞으로는

예쁘다는 말, 더 이상 들을 수 없게 되겠지

 

이런 생각을 하면

조금 시들어버린

느낌이 든다

 

인생을 더 나은 것으로 만들고 싶다

라니... 내가 왜 그런 말을 했을까

괜찮은 편이잖아

 

주택대출도 곧 끝나고

남편 월급도 그럭저럭

아이도 귀엽고,

모두가 이런 걸 행복이라고 말하는데

 

이렇게 좋은 날씨에도

놀러가고 싶다는 생각을

안 하게 된지 얼마나 됐나

 

이제, 평생동안

데이트 약속으로

가슴이 두근거리는 일 같은 건 없겠지

 

난, 이제 사랑을 해서도 안되고

다른 남자와 자서도 안된다

 

무엇을 위해 일하는 거지

내 월급은 얼마 되지도 않을 거고

집안일은 똑같이 해야 하고

하고 싶은 일도 할 수 없다

거기다 어차피 사랑도 할 수 없고

 

아무 말 하지 않아도

알아줄 거라고 기대하는 건

그렇게 좋은 생각이

아닌지도 몰라

최소한...

촤소한 지금의 나에게는.

 

- 마스다 미리, on behalf of me -

 

 

'BEAUTIFUL DA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봄타기려니  (0) 2015.05.01
봄밤  (0) 2013.12.13
내가 정말 원하는 건 뭐지?  (0) 2013.10.13
당장 행복하기로  (0) 2013.09.17
Insanity  (0) 2013.04.26
꽃 널린 하늘  (0) 2013.04.22
1 2 3 4 5 6 7 8 9 10 ··· 52