가족

2017.02.01 08:10Diary




가족의 의미가 매년 조금씩 다르다. 나의 사랑이 그렇듯. 살아보는 재미가 이런 거라면 늙는 일에도 기꺼이 마음을 낼 수 있겠다. 조금 천천하다는 게 걸리지만 서두르지 않고 흐름에 몸을 실으면 발걸음마다 주요한 깨달음이 온다. 내년이 기대되는 이유고, 또 유한한 삶을 두려워 말라는 위로다.


'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집 짓는 일 #1 건축가와 건축주  (0) 2017.02.06
보이지 않는 일  (0) 2017.02.01
가족  (0) 2017.02.01
세 번째 와인데이  (0) 2016.12.31
4년 전의 오류들  (0) 2016.12.28
정신의 지중해  (0) 2016.12.2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