뉴욕

2018.11.12 21:46Traveler



이들이 눈 앞을 지난 찰나의 순간을 기억한다. 현실감이 무너졌던 기억. 무심히 횡단보도 앞에서 대기하는데 쏟아지는 느슨한 햇살 아래로 지나는 사람들 이라기 보다는 압도적인 풍경. 거짓말이라고 믿을 수 없다고 생각하면서 빛의 속도로 카메라 셔터를 눌렀다. 그리고 이 한 장의 사진은’ 나의 뉴욕’이 되었다. .

다양한 삶의 방식이 묻어나는 도시는 많지만 뉴욕은 좀 달랐다. 과감하고 지유분망하면서 때론 노골적이었다. 타임스퀘어와 가까워 질수록 ‘너의 돈을 탐하겠다’는 뉴욕의 의지는 강렬했다.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러 앞서가는 시도와 그들만의 조용한 취향이, 오래되고 낡아 우아한 것들이 공존하는 모습에 매 순간 영감을 받았다. 걷고 또 걸어도 지치지 않았다. 보고 또 보느라 매 끼니도 걸렀다. 뉴욕에서의 열흘 동안 3키로가 빠졌다. .

맑고 가볍게 뉴욕을 걷던 날이 거짓말 같은 별일없는 일요일 아침이다. 얼른 꼬마들 밥 해 주러 가야 하는데 자꾸 뉴욕을 걷고 싶다.🍎



#뉴욕
#newyork
#newyorklife
#photography
#photobyhhemi

'Traveler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뉴욕   (0) 2018.11.12
나의 런던이란 거짓말  (0) 2018.08.24
한라산의 감동 '겨울왕국'을 보았다  (0) 2016.01.20
그린마켓 인 뉴욕  (0) 2015.04.20
제주 안개  (0) 2014.11.14
우리집 할렘  (0) 2014.08.16