서른 .. 마지막 날의 기록

2018.12.31 17:47Diary

 

#영배home

 

12월의 마지막 날.

30대의 마지막 날.

 

오늘도 출근해 자리에 앉았다.

유난히 눈이 부었다.

 

오늘은 오늘답게 살짝 들떴지만

내일은 첫 날이니 가만가만히

읽거나 쓰고 싶다고 생각한다.

 

2018년은 런던에서 시작해 화정에서 끝난다.

어디든 나는 그대로의 나여서

때론 치열하고 가끔 헤매지만 또 긍정한다.

 

부족한 나여서 바랄 게 없다.

이런 모순도 제법 내 말로 설명할 수 있다니

한 때는 어떤 포기의 말 같아

주저하더니

마흔 앞에서 인정하며 웃는다.

진심이 되었구나.

 

여러 진심들을 좀 더 모아보기로 한다.

진심으로 마흔을 맞듯

진심만을 안은 채로 죽음도 맞고 싶다고 생각한다.

 

여전할 나의 화두.

나이듦 그리고 죽음.

 

 

2018. 12.31.

 

 

 

 

'Diary' 카테고리의 다른 글

본성  (0) 2019.07.14
아무튼 아침  (0) 2019.06.17
서른 .. 마지막 날의 기록  (0) 2018.12.31
너 없는 동안  (0) 2018.11.10
에세이라는 막막함  (0) 2017.04.05
키우기 쉬운 자식이 있을까마는 ...  (0) 2017.04.04
1 2 3 4 5 6 7 8 9 ··· 353